WOW! JAPAN

센다이 타나바타 축제

반짝반짝 빛나는 타나바타 축제를 보러 센다이로 왔어요!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축제중 하나인 타나바타! 저희는 이 축제를 보러 센다이로 왔어요
일본의 여름은 전국 각지에서 수많은 まつり(마츠리)라고 불리는 神事(신사:신에 대한 의식)을 한다. 이것을 축제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각 지방마다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의식이라고 풀이하는 마츠리도 다수 존재한다. 일본의 동북 지방이라 불리는 노란색(2,3,4,5,6,7번) 표기 지역에서도 7~8월이면 동북 각 지역에서 夏祭り(여름 마츠리)가 행해진다. 東北六大祭り(동북 6대 마츠리)라 불리는 青森のねぶた祭り(2. 아오모리의 네부타 마츠리), 秋田の竿燈まつり(5.아키타의 칸도우 마츠리), 岩手のさんさ祭り(3. 이와테의 산사마츠리), 山形の花笠祭り(6.야마가타의 하나가자 마츠리), 宮城の七夕祭り(4.미야기의 타나바타 마츠리), 福島のわらじ祭り(7.후쿠시마의 와라지 마츠리)가 대표적인 여름 마츠리다.
2017년 8월 8일 , 저는 宮城の七夕祭り(4.미야기의 타나바타 마츠리)를 구경하러 센다이로 향했습니다.
미야기현에는 伊達政宗(다테마사무네)라고 하는 센다이의 영주가 있었는데 그 시절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동북의 큰 마츠리 중에 하나가 仙台七夕まつり(센다이 타나바타 마츠리)다. 어릴 적에 병으로 한쪽 눈에 시력을 잃고 160도 안 되는 단신의 伊達政宗(다테마사무네)라는 인물은 국내에 머물지 않고 서양과의 교류를 게을리하지 않았던 인물로 16세기에 영국과의 교류, 사절단을 보냈던 역사적 기록들이 센다이에는 다수 존재한다. 그런 다테마사무네가 권장했던 七夕まつり는 지진과 전쟁의 폭격에 사라질뻔하는 위기를 여러 번 넘기며 지금까지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마츠리.. 늘 방송에서만 보다가 처음으로 현장에 도착~! 센다이 역 내부 마츠리 안내소.. 여기에서 한국어 맵을 받을 수 있다.
이날은 태풍이 센다이에 머물러 있던 날인데.. 다행히도 이 타나바타 마츠리는 아케이트라고 불리는 상점가에 장식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비가 와도 멋진 장식을 즐길 수 있었다. 역에서 가까운 아케이트로 이동했다. 입구부터 바람에 펄럭이는 장식들이 시작되었다.
수많은 장식들 중에 눈에 띄는 아름다운 장식에 걸음을 멈춰 서게 된다. 2017년 올해의 금상을 차지한 타나바타 장식이라고 쓰여있는 이 작품 앞에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있고 그중에 나도 물끄러미 바라본다. 음?! 타 지역의 마츠리처럼 움직이는 것도 행렬 같은 퍼레이드도 없는 이 타나바타 마츠리가 왜 이렇게 성대할까... 하는 의문이 풀리는 실마리가 이 금상 차지한 작품이렸다~! 아케이트의 상점들이 본인들의 상점 앞에 장식을 하며 올해의 작품을 뽐내는 것이 이 마츠리를 즐기는 방법인가 보다..
5개의 타나바타 중에 정 중앙에 한쪽 눈을 가린 저 무사가 이 마츠리를 권장했다던 다테 마사무네!! 그리고 일본의 전통 和紙(와 시:일본 종이)만을 이용해 손으로 접어 만든 이 장식은 가히 타 장식에 비해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T자로 이어지는 이 아케이트 안에는 하늘하늘거리는 타나바타 장식들이 정말 다양했다.
일본의 항공 회사가 내건 붉은색, 이 타나바타도 내 마음에는 쏙 들었다.. 컬러만 봐도 딱 일본항공 스러운 느낌.. 처음에 타나바타 마츠리는 동네 사람들이 만들어 내 거는 줄만 알았는데 말이다.
지나다 보면 정말 많은 상점들과 그 상점들이 내 건 장식들... 수천, 수만 개가 모두 천차만별이다.. 과연 매년 이런 장식을 누가 어떻게 만드는지... 그것도 궁금해지는 순간이다.
올해는 도쿄 우에노 공원에 팬더 부부가 아가를 출산, 사회적인 해피 이슈가 되고 있어서 그 분위기를 반영하는 팬더 장식도 눈에 띄었다.
인기쟁이 캐릭터도 장식으로 등장해 있었다..
이런 장식들을 보며 아케이트 안을 즐기며 이런저런 궁금증이 늘어 날 때.. 거리에서 자원봉사자들을 만났다. 노란색 티셔츠의 마츠리운영 사무소 스탭분은 타나바타 마츠리에 대한 설명을 해 주시는 분.. 그리고 파란색 티셔츠를 입으신 분들은 센다이 타나바타 마츠리를 찾아주신 관광객들이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사진을 찍어주는 봉사자들이라고 한다.
나도 일본어를 몰랐다면 이분들께 번역 시스템을 이용해 '사진 찍어주세요'라고 하면 되냐고 물었더니 셀카나 가족 단위로 오신 분들이 단체사진을 찍는 걸 보시면 먼저 말을 걸어주신다고 했다.. 미소가 즐거운 두 분 덕에 나도 함께 신이 났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 티셔츠를 입고 자원봉사를 하고 계셔서 맛집 안내며... 마츠리에 대한 궁금증을 풀며 즐길 수 있었다.
거대하고 아름답게 아케이트를 장식한 타나바타... 하지만 이런 작은 대나무에 걸린 장식은 어쩌면 센다이 이외의 지역에서 7월 7일.. 칠석이면 자주 보는 장식이 아닐까?! 노란색 티셔츠를 입은 마츠리운영 사무소 스탭분에게 물었더니 태풍으로 중지되었지만 요 몇 년 타나바타를 상징하는 7개의 장식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체험 이벤트가 있다고 한다.
중지된 이벤트에 남은 체험 세트가 있으면 만들어 보고 싶다고 하니 흔쾌히 이 타나바타 장식을 만드는 山村(야마무라) 할머님이 계신 곳으로 안내해 주셨다.
안에는 예쁜 일본의 和紙(와시) 들과 밖에서 보던 장식들이 한가득이었다.
山村さん(야마무라상)이 오시기 전에 작품들을 구경하고 있었는데 할머님은 전회 응대로 정말 바쁜 마츠리 마지막 날을 보내고 계셨다. 이것이 체험 세트..^-^ 드디어..
설명을 들으며 꼼지락거리기 좋아하는 나는 열심히 작은 기모노를 일본 전통 와시를 사용해 접고 있다. 그냥 네모난 종이가 예쁜 기모노가 되어주길 바라면서..
짠~! 붉은색 오비(띠)를 만들어 달면 완성.. 아.. 그런데 처음 해보는 일본 전통 와시를 접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오비의 리본이 왼쪽이 더 크다.. 흑흑..
그래도 대나무에 7가지의 장식을 단다.. 그리고 소원을 적는 단쟈크라는 종이도 달아본다.
1시간 남짓... 7가지 장식을 단 나의 타나바타를 완성 한 후, 40년 장인이신 山村さん(야마무라상)과 얘길 나눌 수 있었다.
센다이에서 세계로 진출한 山村さん(야마무라상)의 손 작품 사진들.. 2009년에는 몇 달을 로스앤젤레스로 왕복하시며 일본인들이 모여 사는 마을에서 할머니의 타나바타가 바람을 타고 미국인들을 매료했던 이야기가 흥미로웠다..
"예전 타나바타 마츠리에는 소리가 없었어.. 단지 부는 바람에 흔들리는 일본 전통의 和紙(와시)의 스치는 소리가 얼마나 좋았던 시절인지 몰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내가 만든 타나바타를 집에 장식하게 싸 주시며 말씀하셨다.. 아.... 그 시절에는 와시가 바람에 스치는 소리가 얼마나 잔잔하고 아름다웠을까.....
山村さん(야마무라상)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우리는 다시 센다이 시내 아케이트로 나가 다시 타나바타 장식을... 다른 시선으로.. 그리고 부는 바람과 함께 느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잔잔한 바람이 아케이트 안으로 들어왔다.. 흔들..린...다......
바람을 타고 장식들이 조금씩 더 흔들린다.... 소리가 들린다... 사르륵.... 흔들리는 와시... 종이의 소리... 그리고 바람 소리도 들렸다..
가만히 앉아 종이들의 바람 타는 소리가 듣고 싶어지는 순간이다.. 山村さん(야마무라상)의 무카시(옛날)이야기는 오래 마음속에 남을 것 같다..
그렇게.. 아직도 끝나지 않은 아케이트를 걸어가며 바람에 스치는 와시를 느껴보았다.. 그런데.. 앞에 한글이 보였다.. 음력으로 8월에 열리는 센다이의 칠월 칠석 타나바타 마츠리 첫날은 일본의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되던 날이기도 하다. 72년이나 된 이야기로구나.. 매년 이렇게 전국에서 100만 마리의 학이 센다이에 모이기도 한다고..
희로애락이 모두 모인 센다이의 타나바타 마츠리... 멋진 장식들 사이에는 타나바타를 즐기는 시민들 얼굴에도 웃음꽃이 핀다..
끝없이 길어 보이는 아케이트를 나가면 다시 새로운 아케이트.. 센다이의 매력 중에 하나다.. 태풍이 와도 비가 와도 타나바타 마츠리의 와시를 즐기기에는 최고가 아닐 수 없다.
마츠리를 즐기다 보면 먹거리도 최고의 친구겠지.. 미야기현의 특산품들인 바다의 먹거리를 파는 아저씨와 얘길 나누었다. 한국 사람이라고 했더니 그렇다면 멍게~!라고 하시며 멍게 맛을 보라고 주셨다.. 일본인들은 멍게를 잘 먹지 않지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거라고..
오~ 한국보다 사이즈가 큰 미야기 멍게... 맛있어~! 그리고 냉동되었다가 해동된 멍게지만 고도의 기술로 선도가 남달랐다. 미야기현의 미역..그리고 인기 만점의 굴까지 맛을 보고 다시 길을 나섰다..
수천 개의 장식들이 하나도 똑같은 게 없고 이 모든 게 손으로 만드는 작업이라는 게 흥미로워졌다 무엇보다 무라야마 할머님 덕분에 바람에 스치는 일본의 와시 소리를 배운 건 최고의 득이 아니었을까?!
하는 순간~! 앗... 저 아름다운 금색의 선율은?!
사람들이 손에 손을 올려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저 아름다운 금색 선율의 안... 위로 올려다보는 느낌은 정말 황홀했다.. 쏟아질 듯 금색의 수많은 종이학들 ....
거기에 쓰인 주옥같은 문구들.. 가장 눈에 들어온 문구는 今までより今から... 지금까지보다 지금부터...
수많은 학교의 이름이 쓰인 것이 궁금해서 지나가는 자원봉사자를 만나 궁금증을 풀었다.. 센다이 마츠리에는 정말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이 아케이트에 쭉 함께하고 있었다.. '이 8만 마리의 금색 종이학은 센다이 안에 있는 학교의 아이들이 만들어 낸 작품'이라고 자랑스레 알려주셨다 . 부러운 문화 일본의 마.츠.리. 태풍이 오던 그날.. 타나바타 마츠리의 마지막 날을 즐기며 이 마츠리를 만들어 가는 센다이 사람, 사람들과의 대화 속에서 더 많은 걸 느끼게 되었던 하루.. 센다이에서 타나바타 마츠리를 즐기며…

※본 기사는 파트너가 제공하는 기사이며, 본 기사의 공개일은 WOW! JAPAN에 게재된 날짜를 나타냅니다. 집필일은 각 파트너의 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추천 기사

WOW! JAPAN을 팔로우하기
가이드북에는 없다?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일본으로 떠나고 싶어지는
WOW! 한 관광 정보가 매일 매일 갱신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