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W! JAPAN

새해맞이, 일본의 떡국 ‘오조니(雑煮)’먹기

일본에서 오세치와 함께 새해를 시작하는 정월에 먹는 음식, 오조니. 된장을 베이스로 하거나, 맑은 장국 등에 떡을 넣고 끓인 요리로 한국의 떡국과 비슷해보이면서도 전혀 다른 맛과 식감이다. 닮은 듯 다른 일본의 정월 음식을 알아두면 일본에서의 새해를 색다르게 맞이할 수 있을 것.

일본에서 오세치와 함께 새해를 시작하는 정월에 먹는 음식, 오조니. 된장을 베이스로 하거나, 맑은 장국 등에 떡을 넣고 끓인 요리로 한국의 떡국과 비슷해보이면서도 전혀 다른 맛과 식감이다. 닮은 듯 다른 일본의 정월 음식을 알아두면 일본에서의 새해를 색다르게 맞이할 수 있을 것.

오조니의 역사

새해맞이, 정월에 떡을 먹는 관습은 헤이안시대(794~1185)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정초날 농민들이 장수를 빌며 카가미모찌라는 둥근 찰떡을 산짐승 고기 등과 함께 신불 음식으로 올리는 것으로 시작되었는데, 신불에 제사를 지내고 난 음식들을 모두 가마솥에 넣고 끓여 먹는 민속 풍습과 합쳐져 무로마치시대(1336~1573)이후부터 지금의 오조니로 남게 되었다. 하지만 평민들에게는 쌀이 귀했던 당시 시절에는 토란을 대신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둥근떡(마루모찌) vs 사각떡(노시모찌)

한국에서 먹는 떡국에 가래떡이 사용된다면, 일본의 오조니에 사용되는 떡은 찹쌀떡(기리모찌)을 이용한다. 또 생긴 모양도 다른데, 관서지방에서는 교토의 영향을 받아 하나하나 일일이 빚어낸 둥근 모양의 마루모찌를, 관동에서는 에도 시대의 영향을 받아, 일일이 떡을 빚지 않고 떡이 굳으면 적당한 크기로 잘라 먹는 네모난 노시모찌가 자리잡았다. 여담이지만 의미도 다르다고 하는데, 둥근 떡은 가족의 평안, 장수를 의미하며, 네모난 떡은 집의 번창과 자손의 번영을 의미한다고. 생긴 모양뿐 아니라 지역마다 구운 떡을 이용하는 지역과 삶은 떡을 이용하는 것 역시 달라 지방마다의 특색이 다른 오조니를 맛볼 수 있다. 가가와에서는 팥소가 들어간 떡을 넣기도 하며, 가고시마에서는 네모 떡과 둥근 떡을 함께 넣기도 한다.

지방에 따라 다른 오조니의 다시와 재료

각 지방에 따른 오조니맵
가다랑이, 간장 베이스의 간토풍 오조니
[국물(다시)] 다시를 구분할때는 가장 크게 관동/ 관서로 나누는데, 도쿄를 비롯한 동부지역의 관동 (간토)에서는 가다랑어(가츠오부시)다시와 간장을 베이스로한 맑은 장국(스마시지루)을, 오사카, 교토를 비롯한 관서(간사이)에서는 된장(미소)을 베이스로 내는 점이 큰 차이점이다. [속재료] 기본 재료로는 떡과 무, 당근, 어묵(가마보코), 표고버섯, 닭고기, 새우 등을 넣는데, 민속음식이니만큼 지역 풍토에 따른 들어가는 재료도 제각각. 산간 지방애서는 고기, 산채, 버섯 등이 들어가고, 해안 지방에서는 주로 생선이나, 조개류 등의 해산물을 이용한다. 각 지방의 특산물이 들어가기도 하는데 이를 테면 토야마현에서는 고등어와 연어알을, 시마네에서는 바위김과 조개를, 히로시마에서는 굴을, 홋카이도에서는 연어알 등을 재료로 사용한다. 관서 요리의 중심인 교토의 경우에는 절이 많은 만큼 육류나 생선이 들어가지 않으며, 채소 위주의 재료가 들어가며 국물 역시 가다랑어 없이 다시마로만 낸다.
된장 베이스의 간사이풍 오조니

특색있는 지방의 오조니

나라현의 콩고물을 찍어먹는 오조니
이와테현의 쿠루미타레 오조니
이외에도 오조니의 떡을 꺼내 다른 소스에 찍어 먹는 풍습도 있는데, 나라 현에서는 떡을 건져 콩고물(키나코)에 찍어 먹으며, 이와테 현에서는 ‘쿠루미타레’라고 하는 호두를 베이스로 간장과 설탕으로 간을 한 소스에 떡을 건져 찍어먹기도 한다.
가가와현의 팥소 떡이 들어간 오조니
또 달달한 팥을 사용한 오조니도 볼 수 있다. 돗토리현에서는 뜨겁게 끓인 팥죽에 김을 두른 떡과 콩을 올려 먹고, 가가와현에서는 된장베이스의 국물에 달콤한 팥소가 들어간 찹쌀떡이 들어간 오조니를 찾아볼 수 있다. 삼백당(설탕)을 생산하는 가가와현에서, 과거에는 설탕이 비싼 탓에 몰래 숨겨 먹었다는 전해져오는 유래도 있다.

오조니 만드는 법

<기본 조리법> 준비한 떡 굽기(삶은 떡의 경우에는 식재료와 한꺼번에 끓이기) > 냄비에 물을 붓고 구운떡을 끓임> 다시마, 가다랑어 등을 넣고 다시를 냄> 무, 당근, 토란, 닭고기 등의 재료를 넣고 충분히 익으면 간장이나 된장을 넣고 간하기.

일본에서 정월에 먹는 오조니 외 음식들

오세치 요리
정월에 먹는 따뜻한 국물 요리가 오조니라면, 반대로 국물 없이 찬합(*쥬바코)에 담아내는 일본의 다채로운 명절요리 오세치가 있다. 오세치는 신년을 축하하는 의미로 먹는 음식으로, 음식 냄새나 소음을 내지 않고 조용히 지내는 일본의 풍습에 따라, 쌀을 짓는 등의 요리를 하지 않고 미리 만들어 놓은 요리이다. 상하지 않는 음식들로 구성되어 3일 동안은 오세치로 음식을 대신하는 전통이 있다. 당대 서민문화의 활기와 아름다움이 담겨있어 신년요리로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음식이다. 이외 정월 7일에는 봄을 대표하는 나물 일곱 가지인 미나리, 냉이, 떡쑥, 별꽃, 광대나물, 순무, 무를 넣어 끓인 ‘나나쿠사가유’, 정월 15일에는 잡귀를 쫓아내는 의미의 ‘팥죽’ 등이 있다.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알면 그 나라의 음식 역시 한 층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법! 일본의 다양한 지방의 오조니를 만나보는 것도 새로운 신년맞이에 즐거움을 더하는 방법이 아닐까. 【設施名稱】東京 【地址】東京都千代田区丸の内1丁目

※본 기사는 파트너가 제공하는 기사이며, 본 기사의 공개일은 WOW! JAPAN에 게재된 날짜를 나타냅니다. 집필일은 각 파트너의 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추천 기사

WOW! JAPAN을 팔로우하기
가이드북에는 없다?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일본으로 떠나고 싶어지는
WOW! 한 관광 정보가 매일 매일 갱신 중!